탈장

탈장이란

신체의 장기가 제자리에 있지 않고 다른 조직을 통해 돌출되거나 빠져나노는 증상을 말합니다. 신체 어느 곳에나 생길 수 있지만 대부분의 탈장은 복벽에 발생하고, 가장 흔한 형태는 사타구니에 생기는 서혜부 탈장입니다. 그 외에 대퇴와 아랫배가 만나는 부위에 생기는 대퇴 탈장, 수술 상처 부위에 생기는 반흔 탈장, 배꼽 부위의 약해진 부위를 통해 발생하는 배꼽 탈장등이 있습니다.

원인

크게 선천적인 경우와 후천적인 경우로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선천적인 경우는 성상과정 중 막혀야 할 구조물이 그대로 남아 비정상적인 공간이 생겨 발생하는 경우로 대부분 소아탈장이 이에 해당됩니다. 후천적인 경우는 여러가지 원인에 의해 복강내 압력이 올라가면서 그 부위의 복벽이 점차 약해져 탈장이 발생하고, 대부분의 성인 탈장이 이에 해당됩니다. 즉, 임식, 복수, 만성 폐쇄성 폐질환, 전립선 비대, 비만, 무거운 물체를 드는것, 장시간 서서 하는 일, 변을 볼 때 심하게 힘을 주어야 하는 만성변비, 만성기침 등이 탈장의 위험인자가 될 수 있으며, 일부 가족성이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증상

초기에는 튀어나온 부위가 거의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작게 돌출되고, 피부 밑으로 부드러운 덩어리가 만져지며, 대개 통증은 없습니다. 점차적으로 진행하면 덩어리의 크기도 커지게 됩니다.특징은 손으로 누르거나 누우면 쑥 들어가 없어지고, 기침하거나 힘을 주는 경우, 또는 장시간 서있거나 혹는 서있기만 해도 불룩 튀어나오게 됩니다. 밀어 넣어도 들어가지 안는 경우에는 혈액 순환에 지장이 생겨 돌출된 복막 주머니에 들어가 있는 내장이나 장기가 괴사되어 상하게 됩니다. 돌출부위에 통증이 있거나 눌렀을 경우에 통증이 생기고, 복통, 오심, 구토, 발열이 발생하게 됩니다.

진단

촉진만으로도 충분히 진단 되지만, 진단이 모호한 경우에는 초음파와 컴퓨터 단층촬영(CT)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치료 방법

도수 정복: 탈장이 발생하면 우선 손으로 조작하여 탈장낭 내의 장기를 복강내로 밀어 넣는 것을 시도 할 수 있는데, 손으로 탈장 부위를 부드럽게 주물러 주거나 탈장낭을 살짝 당긴 후 내용물을 밀어 넣어주는 방법이 일반적입니다.

수술적 치료: 수술의 원칙은 탈장낭을 열어 내부의 탈장 내용물을 모두 분리하여 복강내로 다시 넣어주고, 탈장낭을 묶어 주는 것입니다. 복벽을 강화하고 지지하는 그물 모양의 인공막(Mesh)을 사용하여 조직을 당기지 않고 인공막으로 복벽을 보강하는 방법이 많이 이용되고 있습니다.